2010 아일랜드 명예의 전당 입회자:조지프 맥루네

조셉 맥룬과 그의 어머니 브리짓.

조셉 맥룬과 그의 어머니 브리짓.

캐시 맥기 번즈

“. . .성령의 열매는 사랑,기쁨,평화,인내,친절,충실 함,온유입니다. . .”

—갈라디아서 사도 바울

이러한 속성은 조셉 맥룬의 핵심 구성 요소입니다,남자와 제사장. 그는 패트릭과 브리짓 사이에서 태어난 세 번째 아이이며,형제 자매와 함께 아일랜드 아메리칸 드림의 살아있는 예입니다.

글렌티스 남자 패트릭 맥룬,그의 어머니와 이모를 묻었다 고 세 처녀 자매를 감시하기 위해 카운티 도네 갈에 남아 있었다. 미국에 살고 있던 네 번째 자매 메리 맥긴리는 필라델피아에 와서 삶을 살도록 촉구했고 그렇게했습니다. 팻은 한국 전기 창고 근무,그 당시 많은 아일랜드 이민자에 의해 개최 작업.

도네갈 군 아르다라에서 온 브리짓은 그녀의 어머니 메리 맥휴(당시 큰 환상을 가진 여인)에게 날개를 펴라고 설득했지만 멀리 가지 않았다. 마리아는 때때로 그녀의 딸을 볼 수 있기를 원했습니다. 그는”내가 죽으면 미국에 갈 수 있다.”그래서 런던으로 갔다가 10 년 후 어머니를 묻힌 후 필라델피아로 가서 여동생 샐리 몬태규와 함께 살았습니다. 그녀는 목사관에서 일하는 직업을 얻었다.

맥룬은 에메랄드 펍에서 만났다. 노력,예지력,사랑과 헌신으로 그들은 매우 성공적인 가족을 키웠습니다.

그들의 아들,조 맥룬은 올니에서 성장,화신 학교와 추기경 도허티에 참석. 고등학교의 선배였던 그는 사제로서의 소명을 가질 수 있다고 생각했습니다. 처음에 그는 본당의 새로 안수받은 사제 인 피터 웨일스 신부의 조언을 구한 다음 오버 브룩의 세인트 찰스 보 로메오 신학교에서 퇴각했습니다. 그 후,그는 이것이 그를 위해 아니라는 것을 확신했습니다.

그는 라살 대학에 입학하고 그 첫 해 동안 그는이 호출에게 공정한 시도를주고 그가하지 않은 결정했는지 궁금. 1984 년,조 맥룬은 신학교에서 철학 학사 학위를 취득하고 석사 학위를 취득했습니다. (1987)및 신학 석사(1988). 그리고 교구 사제 인 조셉 맥룬 신부가됩니다.

그는 겸손하게 그가 다른 사제와 똑같다고 말할 것이지만,실제로 그는 그의 경력에 엄청난 성장을 이루었습니다.

그의 목회 임무의 대부분은 필라델피아의 도시에 있었다;세인트 앤(1988-91),세인트 앤(1988-91). 투어의 마틴(1992-97)및 친위대 대성당.피터와 폴(1997-2001). 그의 네 번째 임무에서 그는 산에있는 어린이 예수 교구의 성 테레즈의 막내 목사. 에어리. 그 당시 그는 13 년 동안 만 성임되었습니다. 투입,고집,열의는,그가 너에게 말하기 때문에,성령의 도움은,이 성공을 위해 원동력 이었다.

그는 현재 체스터에서 세인트 캐서린 드렉셀의 목사로 봉사,다양한 교회—모두 인종,경제-지역 사회. 최근 몇 년 동안,체스터는 가톨릭 교육을 사용할 수 있고 저렴한 유지하기 위해 하나 여섯 가톨릭 학교에서 갔다. 이제 맥룬은 최근 전세 드렉 셀 노이만 아카데미의 창립 멤버가되었다. 그것은 대교구,성 캐서린 드렉 셀,노이만 대학과 성 프란시스의 자매를 포함하는 네 갈래 후원에 실행됩니다.

이 모든 것을 자신의 접시에 담아 조 신부는 많은 사람들에게 알려진 바와 같이 여전히 아일랜드의 뿌리를 살 시간을 찾습니다. 그는 몇 년 동안 필라델피아 아일랜드어 사회의 활성 부분입니다: 도네 갈 협회의 목사,아일랜드 이민자의 간병인,모든 사회의 친구이자 나에게 가장 중요한,델라웨어 밸리 아일랜드 명예의 전당 10 년 동안 목사.

그의 오션 시티 코호트,아버지 케빈 갤러거는 그의 친구에 대해 많은 사랑스러운 것들을 말했다:”조는 자신의 교구에있는 모든 사람을위한 시간을 만드는 열심히 일하는 목사입니다. 그는 자신의 쉬운 자연과 즐거운 방법을 통해 가톨릭 신앙으로 돌아 많은 영향을 미쳤다. 그는 행위와 사상가입니다. 그는 병자와 고통,억압 당하고 소홀히하는 사람들을 위해 그의 마음 속에 특별한 자리를 가지고 있습니다. 그는 내가 세미나리에 들어가는 데 매우 영향력이 있었고 신권을 극도로 지지해 왔습니다.”

갤러거 신부는 조 맥룬이 그의 어머니 브리짓 에게 헌신 한 진정한 아일랜드 가족이라고 말합니다. 그리고 그는 맥룬의 아일랜드-아메리칸 드림을 성취하는 데 도움을 준 유일한 가족 구성원이 아닙니다. 형제 패트릭 주니어 필라델피아 데일리 뉴스의 편집장을 관리하고있다. 그들의 수녀인 메리 맥룬 호프만은 애빙턴 병원의 노인의학 수석이며,둘째 수녀인 케이트 맥룬 번스는 오버브룩 공립 및 가톨릭 학교의 학교 간호사입니다.

캐시 맥기 번스는 델라웨어 밸리 아일랜드 명예의 전당의 대통령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